쿠팡에 3위 자리 내준 웨이브…넷플릭스-티빙-쿠팡 순

쿠팡에 3위 자리 내준 웨이브…넷플릭스-티빙-쿠팡 순

190
제공: 앱/리테일 분석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그동안 토종 OTT 1위 자리를 지켰던 웨이브가 쿠팡플레이에 3위 자리까지 내어줬다.

앱/리테일 분석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한국인 만 10세 이상 스마트폰 사용자(안드로이드·iOS)를 표본 조사한 결과 지난 4월 사용자가 가장 많은 OTT 애플리케이션은 넷플릭스, 티빙, 쿠팡플레이, 웨이브 순이라고 5월 24일 밝혔다.

넷플릭스의 사용자는 1,055만 명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티빙 324만 명, 쿠팡플레이 321만 명, 웨이브 307만 명이 그 뒤를 이었다. 티빙과 쿠팡플레이, 웨이브의 이용자 수는 비슷한 규모로 국내 OTT 시장은 ‘1강 3중 4약’ 구도가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시간이 가장 긴 OTT도 넷플릭스로 사용자들은 지난달 총 35억 분을 이용했다. 이어 웨이브가 12억 분, 티빙 9억 분, 쿠팡플레이 5억 분, 왓챠 2억 분, 시즌 2억 분, U+모바일tv 2억분, 디즈니플러스 1억분의 순이었다.

1인당 평균 사용 시간이 가장 높은 OTT 앱은 웨이브였다. 웨이브의 사용자들은 한 달 평균 373분을 사용했다. 그 뒤를 넷플릭스(335분), 티빙(267분), 왓챠(183분), 쿠팡플레이(169분), 시즌(165분), U+모바일tv(117분), 디즈니플러스(99분)가 이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