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추석 가장 빠른 귀성길은 ‘11일 11시 이전 또는 12일 16시 이후’...

이번 추석 가장 빠른 귀성길은 ‘11일 11시 이전 또는 12일 16시 이후’
SK텔레콤, 지난 5년간 T맵 이용자들의 교통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발표

57
제공 : SK텔레콤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SK텔레콤은 9월 11일부터 15일까지 이르는 이번 추석 연휴의 주요 고속도로의 일·시간대별 소요 시간을 예상한 결과를 9일 밝혔다.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11일 오전 11시 이전 또는 12일 오후 4시 이후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지난 5년간 T맵 이용자들의 교통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상·하행선 모두 13일이 역귀성 차량과 나들이객까지 몰리며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측했다. 귀성길은 13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나 오전 11시 최고조에 달해, 11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 8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13일 부산에서 오후 1시에 서울로 출발할 경우 평소 동시간대 평균 소요 시간 대비 3시간 20분 더 걸리는 8시간 5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광주 구간의 귀성길 정체는 11일 오후 2시부터 저녁 8시까지, 12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이어지고, 11일 오후 4시에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길은 13일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14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차량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에서 서울로 14일 오후 2시에 출발할 경우 소요 시간은 7시간 10분으로 예측되며, 이는 평소보다 2시간 40분이 더 걸리는 것이다.

한편, 추석 당일의 귀성길 주요 고속도로의 주요 정체 구간과 시간을 예측한 결과, 경부고속도로는 오전 11시에서 오후 7시 사이 한남IC-양재IC, 죽전 휴게소-영동1터널, 칠곡물류IC-언양 휴게소, 양산IC-부산TG 등 200km에 걸쳐 평균 속도 50km/h 미만의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창JC-월곶JC, 안산JC-부곡IC, 신갈JC-강천터널, 원주IC-평창IC 등 80km에 걸쳐 정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차량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측되는 추석 당일 귀경길의 경우 경부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180km에 걸쳐 정체가 예상된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비슷한 시간대 120km에 걸쳐, 영동고속도로는 83km에 걸쳐 정체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동안 T맵 이용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전용 서버를 확보하는 한편, 사전 테스트와 교통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등에 만전을 기해 T맵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를 맞아 운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의 고속도로 출구 유도선을 각기 다른 컬러로 적용해, 운전자들이 출구를 헷갈리지 않게 가시성을 높였다.

또한, SK텔레콤은 이번 추석을 맞아 ‘T맵주차’를 통해 추석 연휴 무료로 개방되는 전국 1만3천여 개소의 공공 주차장을 안내해 고객들이 명절 기간 보다 편리한 주차를 할 수 있게 도울 예정이다.

장유성 SK텔레콤 Mobility사업단장은 “실사용자 1230만 명을 돌파해, 명실상부한 국민 내비가 된 T맵을 통해 모든 운전자가 추석 연휴에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향을 다녀오실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T맵은 국민 내비게이션에 걸맞게 온 국민이 안전운전을 실천할 수 있게 앞장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