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미디어의 가치 제고를 위한 ‘대전·충청 지역 미디어 정책 간담회’ 개최 ...

지역 미디어의 가치 제고를 위한 ‘대전·충청 지역 미디어 정책 간담회’ 개최
한상혁 방통위원장, 현장 방문해 현황 파악 및 의견 청취

104
제공 : 방송통신위원회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지역 미디어의 새로운 가치를 제고하고 발전적 협력 모델을 구현하기 위한 ‘대전·충청 지역 미디어 정책 간담회’가 2월 13일 대전 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대전·충청 지역 지상파방송 및 케이블TV 대표자들이 참석해 지역 미디어 발전과 새로운 역할을 모색하기 위한 현안을 논의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지역 방송 대표들은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등으로 어려워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OTT 시대 지역성 유지를 위한 제도 마련과 광고 등 콘텐츠 제작 재원 확대 방안 등 지역방송에 대한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건의했다.

이에 한 위원장은 “글로벌 경쟁시대의 방송통신 환경에서도 지역성은 없어서는 안 될 가치”라면서, “올해 첫 현장 행보로 지역을 방문하게 된 것은 그만큼 방통위가 지역 미디어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으로 현장의 소리를 듣고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한 위원장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국민행동 요령과 정부에서 발표하는 감염병 최신 진행 상황을 적시에 제공하는 등 재난방송 기능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방송을 비롯한 언론은 코로나19 관련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해 철저한 검증을 통해 국민들의 혼란을 바로잡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민의 신뢰와 협력이 가장 중요하며, 이번 감염병 극복 과정에서 사회적 신뢰도가 높아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권역별로 지역 미디어 정책 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제시된 의견은 지역방송 정책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이어 한 위원장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방문해 방송·통신 첨단기술 시연 및 전문가 등과 정책 간담회를 갖고, 딥페이크 기술 현황 및 활용 사례에 대해 논의했다. 한 위원장은 “딥페이크 기술 자체는 가치중립적으로 활용하기에 따라 긍정적 또는 부정적 결과로 나타날 수 있으며, 특히 국가적으로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선거 등에 딥페이크 기술이 악용될 경우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이 야기될 우려가 있다”며, “앞으로 딥페이크 탐지 기술 등 대응 기술의 개발과 함께 교육·제도·문화적 측면에서 종합적 검토가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ETRI 연구진과 지상파 방송3사 기술본부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UHD 방송과 통신망 연계 서비스 시연을 참관하고, UHD 기술개발 현황 및 정책적 활용 가능성 등에 대해 전문가 간담회를 가졌다.

한 위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국내외 지상파 UHD 기술 동향은 물론 그 방송 표준인 ATSC 3.0의 다양한 활용 방안을 듣는 유익한 자리였다”고 평하며, “오늘 정부, 방송사, 연구 기관이 UHD 기술 활용 및 확장 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공유한 것을 기점으로 향후 지상파 UHD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지혜를 모아나갈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