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KBO와 4년 2160억 원에 TV중계권 계약 체결

지상파, KBO와 4년 2160억 원에 TV중계권 계약 체결

313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지상파 방송사와 KBO가 역대 최대 규모의 중계권 계약을 맺었다. KBS・MBC・SBS 등 지상파 3사와 KBO는 KBO 리그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및 2020~2023 KBO 리그 TV 중계방송권 계약을 체결했다.

지상파 3사와 KBO는 2월 3일 KBO 7층 기자실에서 KBO 리그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및 중계방송권 계약 조인식을 갖고, 향후 4년 동안 KBO 리그의 지상파, 케이블, 인터넷TV(IPTV) 중계방송 권리를 지상파 3사에 부여하고 KBO 리그 중계방송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중계방송권 계약은 4년 2160억 원 규모로, 국내 프로 스포츠 중계방송권 계약 사상 역대 최고 금액이다. 연평균 중계권료만 540억 원에 달한다. 지상파 3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지상파 TV를 통해 2020~2023 KBO 리그 경기를 직접 방송할 수 있는 권리와 함께 케이블 및 IPTV 등 유료 사업자에게 중계방송권을 재판매 할 수 있는 권리, 그리고 동영상 취재권 및 보도권을 보유하게 된다.

기존 분리되어 있던 지상파, 케이블, IPTV 중계방송권 계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통합 계약으로 합쳐지게 됐다. KBO는 “이를 통해 향후 KBO 리그 통합 중계 사업을 펼쳐나가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평했다.

양측은 지난해 초부터 중계방송권 협상을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지상파 3사와 KBO는 KBO 리그 정규시즌 및 포스트시즌 전 경기 제작, 시범경기 중계, 비디오 판독 영상 제공, 영상 아카이브 시스템 공유 등의 협력 방안을 도출했다. 그리고 KBO 리그 활성화 및 동반성장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KBO는 “다시점 중계 영상 제작을 비롯해 자체 미디어센터 신설 및 영상 아카이브 시스템 구축 등 사업을 추진해 중계방송사와 영상을 공유하고, 중계방송사 및 10개 구단 간의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중계방송 및 경기장에서 다양한 영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