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전주영화제 온라인 상영관 운영

웨이브, 전주영화제 온라인 상영관 운영

148
ⓒ웨이브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가 전주국제영화제와 손잡고 온라인 상영관을 운영한다.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영화제 중 온라인 상영을 실시하는 첫 사례다.

웨이브는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전주영화제 출품 영화와 해외 초청작 등 총 96편을 서비스한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21회를 맞은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관객들이 안전하게 영화제를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 상영관을 열기로 결정했다. 전주국제영화제 출품·초청작 중 온라인 상영이 결정된 작품은 한국영화 54편, 해외영화 42편이다.

먼저 국내 영화로는 한국경쟁작 11편 중 ‘갈매기’, ‘괴물, 유령, 자유인’, ‘나를 구하지 마세요’, ‘담쟁이’,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 ‘사당동 더하기 33’, ‘생각의 여름’,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홈리스’ 등 9편이 참여한다. 한국단편경쟁 부문 25편 중 ‘나의 침묵’, ‘드라이빙 스쿨’ 등 24편도 웨이브로 관람할 수 있다.

기성 감독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 독립, 예술영화의 흐름을 조망하는 ‘코리안시네마’에서는 장편 12편과 단편 9편이 온라인 상영을 결정했다.

해외 영화는 국제경쟁 부문에서 알렉스 피페르노 감독의 ‘잠수함이 갖고 싶은 소년’과 클라리사 나바스 감독의 ‘천 명 중의 단 한 사람’을 비롯해 거장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마스터즈’ 4편을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다.

세계 독립·예술영화 흐름을 조망할 수 있는 ‘월드시네마’ 19편, 장르성 강한 영화들을 소개하는 ‘불면의 밤’ 2편, 다양한 연령대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시네마천국‘ 3편, 세계 곳곳의 실험 영화들을 소개하는 ’영화보다 낯선‘ 11편,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19’ 1편도 온라인 상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작은 웨이브 홈페이지 또는 애플리케이션에서 볼 수 있으며, 작품별 구매 후 관람 가능하다. 장편영화와 한국 단편영화(묶음 상영)는 7000원, 해외 단편영화(1편)는 2000원에 제공된다.

이준동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상영작들을 개별구매로 관람할 수 있다”며 “보안 문제에 대해 오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우선순위에 두고 웨이브와 협업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