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랍 속 KBS 방송 테이프를 찾습니다!”

“서랍 속 KBS 방송 테이프를 찾습니다!”

2091

KBS, 전 국민 아카이브 발굴 프로젝트 돌입

[방송기술저널 강민정 기자] KBS가 과거 방송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전 국민 아카이브 발굴프로젝트’에 나섰다.

KBS는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1999년 이전 방송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전 국민 아카이브 발굴프로젝트 시청자 소장 영상 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모 대상은 1999년 이전에 방송되었던 KBS TV프로그램(1TV, 2TV)이다.

KBS는 “안타깝게도 1990년대 초까지는 비싼 가격 때문에 방송 테이프를 재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1990년 이전 자료는 온전히 보관되어 있지 않다”며 “이 때문에 1972년, 70%에 달하는 경이적인 시청률로 전국민을 울고 웃게 했던 KBS 1TV 일일드라마 <여로>는 현재 단 한 회차만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KBS보다 먼저 발굴프로젝트를 시작한 일본 NHK는 영상 발굴프로젝트를 통해 현재까지 7600개 이상의 영상을 기증받았으며, 1963년 방송된 드라마를 찾기도 했다. 또 새롭게 찾아낸 영상을 <발굴 보물프로그램>이라는 코너를 통해 TV에서 소개하고, 오프라인 상영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하고 있다.

영상 기증은 KBS 아카이브 홈페이지(kbsarchive.com), 전화(02-781-1675), 이메일(archive@kbs.co.kr)을 통해 가능하며, 재생장치가 없어 KBS프로그램인지 알 수 없는 경우 KBS가 보유한 장비로 확인 후 인수할 예정이다. 기증자에게는 디지털파일로 변환한 기증 영상과 함께 기증서,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