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관 힘 모아 AI 국제표준화 대응 전략 모색한다 ...

산·학·연·관 힘 모아 AI 국제표준화 대응 전략 모색한다
과기정통부-산업부, ‘제2회 인공지능 산업 표준화 워크숍’ 개최

53

[방송기술저널 이진범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국내 인공지능(AI) 분야 산·학·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2회 인공지능 산업 표준화 워크숍’을 11월 19일 서울 더케이 호텔과 온라인에서 동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AI 표준화에 대한 인식을 확대하고, 국내외 다양한 AI 산업화 응용 사례를 발굴하는 한편, 산·학·연·관 표준화 전문가 간 네트워크를 구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AI 국제표준은 2016년 알파고 출현 이후, AI 분야의 기술 개발과 시장 성장세에 힘입어 2017년 12월에 설립된 AI 국제표준화위원회(ISO/IEC JTC 1/SC 42)를 중심으로 한다. 빅데이터, AI 신뢰성 및 윤리, 활용 사례, AI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표준화 논의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국내 AI 기술 발전과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표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AI 기술 기반의 제품이나 서비스 간 상호 운용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AI 표준화는 필수이며,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협력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진형 중앙대 석좌교수가 기조연설에 나서, AI 기술의 산업 내 성공적인 적용을 목표로 신뢰성과 책임감 있는 AI가 되기 위한 딥러닝 기술 등을 발표했다.

이어 AI 표준화 국내 전문위원회 위원장인 조영임 가천대 교수는 AI 국제표준화위원회 (ISO/IEC JTC 1 SC 42)를 중심으로 AI 데이터 및 AI 서비스 생태계 등 ‘AI 국제 표준화 동향’을 공유했다. 또, 후속 주제로 AI 데이터 품질과 표준 체계, 설명 가능한 AI, AI 윤리 가이드라인 등에 대한 학계와 연구계 발표를 통해 국제표준화로 나아갈 방향을 논의했다.

아울러, 박재형 KT 팀장은 ‘KT의 AI 기술 개발 현황 및 표준화’, 신호욱 셀렉트스타 대표는 ‘클라우드 소싱 기반 AI 데이터 플랫폼’을 소개해 AI 기술의 적용 사례를 발표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과 김정렬 국립전파연구원장은 “이번 워크숍은 양 부처와 민간 전문가 간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제 표준화 추진 전략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우리나라가 AI 표준 선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연구개발과 표준화의 연계, 선제적 국제 표준화 추진 등에 있어 양 부처의 역량을 모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