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KBS “최동석 앵커에 주의 줬다”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KBS “최동석 앵커에 주의 줬다”

404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박지윤 전 KBS 아나운서가 SNS에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는 글을 올리며 불거진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에 KBS가 최동석 아나운서에 “주의를 줬다”는 입장을 밝혔다.

KBS는 3월 26일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최 아나운서의 배우자인 박지윤 전 KBS 아나운서는 SNS에 지난 주말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여행은 부적절했다는 네티즌의 지적이 이어지자 박 전 아나운서는 ‘관광지를 돌아다닌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고 박 전 아나운서는 또다시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답글을 남겼다.

박 전 아나운서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뉴스9의 매인 앵커인 최 아나운서의 하차 요구가 빗발쳤다. 이에 박 전 아나운서는 ‘제 작은 행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더 신중한 판단이 부족했던 것 같다.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고 앞으로 더 주의하겠다’고 사과의 글을 올렸다.

KBS는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한 박 전 아나운서도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