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결국 6개월 만에 반쪽짜리로 출범 ...

방심위, 결국 6개월 만에 반쪽짜리로 출범
5기 방심위원 7명 7월 23일자로 위촉

464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제5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6개월 만에 결국 반쪽짜리로 출범했다.

방심위는 5기 위원으로 △김유진 민주언론시민연합 이사(대통령 추천) △옥시찬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대통령 추천) △윤성옥 경기대 미디어영상학과 교수(국회 과방위 추천) △이광복 전 연합뉴스 논설주간(국회의장 추천) △정민영 법무법인 덕수 변호사(국회의장 추천) △정연주 전 건양대학교 총장(대통령 추천) △황성욱 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상임위원(국회의장 추천) 등 7인을 7월 23일자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임기는 오늘부터 2024년 7월 22일로 3년이다.

방심위원은 총 9명으로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대통령이 위촉한다. 대통령은 9명 가운데 △국회의장이 원내 교섭단체 대표의원과 협의해서 추천한 3명 △국회 소관 상임위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에서 추천한 3인을 포함해 위촉한다.

결국 이번 방심위는 국회 과방위 야당 추천 몫 2명이 빠진 채로 출범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차기 방심위원장으로 정연주 전 KBS 사장이 내정됐다는 보도를 두고 거세게 반발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