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언련 신임 상임공동대표에 김서중 교수 선출 ...

민언련 신임 상임공동대표에 김서중 교수 선출
김언경 사무처장은 공동대표로 시민언론운동 지속

82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은 3월 20일 오후 7시 서울시 공덕동 민언련 교육관 ‘말’에서 제23차(통합34차) 정기총회를 열어 김서중 성공회대 교수와 김언경 사무처장을 공동대표로 선출했다고 26일 밝혔다. 공동대표 임기는 2년이며, 김서중 교수가 상임공동대표를 맡는다.

김 상임공동대표는 지난 1992년 광주지역 선거보도감시연대회의를 시작으로 광주전남 민주언론운동협의회 결성에 앞장서고, 이후 민언련 정책위원 등을 맡아 오랜 기간 시민언론운동에 헌신하고 있는 언론학자다. 1990년 광주대학교 출판광고학과 교수를 거쳐 1998년부터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김언경 공동대표는 민언련 ‘언론학교’ 출신의 풀뿌리 시민언론운동가로 지난 1992년부터 민언련 신문, 방송, 주부모니터분과 등에서 언론비평 활동을 지속해왔고 민언련 모니터부장, 협동사무처장, 사무처장으로 일해왔다.

민언련은 이날 신임 사무처장으로 신미희 전 민주언론운동협의회 사무차장을 임명했다. 신 사무처장은 미디어오늘 기자, 오마이뉴스 사회부장, 노무현재단 홍보출판부장․시민학교팀장, 한국YWCA연합회 홍보출판부장,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