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언론개혁 이행하라” ...

“문재인 정부, 언론개혁 이행하라”
언론현업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언론개혁 공약정책 이행 촉구

121
제공 :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언론현업단체와 시민사회단체들은 통합 미디어기구 설치 등 문재인 정부가 공약으로 내걸었던 언론개혁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 방송기자연합회, 방송독립시민행동,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PD연합회, 한국기자협회 등은 문재인 정부의 언론개혁 정책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1월 6일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언론에 대한 시민의 신뢰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음에 깊은 반성으로 새해를 시작한다”고 밝히며 “믿을 수 있는 언론, 신중한 판단을 내릴 정보를 제공하는 언론, 국가와 시민 사이 소통을 독려하는 언론은 코로나 감염병으로 삶과 노동의 위기에 처한 모든 이들에게 반드시 필요한 공공재임을 올해 우리는 다시 확인한다”고 전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에 대해 “사업자만 보일 뿐 시민은 어디에도 없다”고 비판하면서 “언론개혁은 언론에 대한 시민의 불신이 아니라 신뢰를 얻을 법과 제도가 동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언론노조는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약속한 공약을 언급했다. △공영방송·언론의 정치적 독립을 위한 법률 개정, △민영방송의 소유 경영 분리, 편집권 독립을 보장할 신문법 개정, △포털이 장악한 뉴스 시장의 공론장 구축, △지역 언론 지원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 △미디어 산업 비정규직 노동조건 개선, △통합 미디어기구 설치 등이다.

또한, 언론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인 2017년 4월 24일 언론노조와 체결한 정책협약서와 지난해 4월 9일 더불어민주당과 체결한 언론의 공공성과 미디어 다양성 강화를 위한 정책협약서 등을 공개하며 해당 내용에 대한 이행을 촉구했다.

언론노조는 “불안과 희망이 교차하는 2021년은 문재인 정부에게 촛불 시민들이 요구했던 언론개혁을 마무리할 마지막 시기”라며 “올해 문재인 정부에게 필요한 언론은 성과를 보여주고 야당을 비판하는 언론이 아니라, 청와대와 국회에서 보지 못하는 노동자와 시민의 삶을 보여주는 언론”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