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시대’ 프로젝트 개막…문화·관광 콘텐츠와 5G 실감 기술 결합 ...

‘광화시대’ 프로젝트 개막…문화·관광 콘텐츠와 5G 실감 기술 결합
역사·문화·예술 중심지 광화문에 VR·AR·AI·홀로그램 등 총 8종 콘텐츠 선보여

144

[방송기술저널 이진범 기자] 문화·관광 콘텐츠와 5G 실감기술을 결합한 프로젝트 ‘광화시대’가 개막한다.

광화문의 과거-현재-미래를 실감형 콘텐츠로 구현하는 ‘광화시대’는 8종의 실감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번 ‘광화시대’ 프로젝트를 통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홀로그램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한 실감 콘텐츠가 5G 네트워크에서 확산되도록 광화문 일대에 거대한 ‘국민 놀이터’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콘진원은 지난 8월 8월에 영화 김종욱 찾기, 연극 그날들 등을 연출한 장유정 총괄 기획 감독을 포함한 총 8인의 감독단을 구성해 ‘광화시대’ 프로젝트 기획에 들어갔다. 이를 통해 광화문 일대의 역사와 문화 실감형 기술이 어우러진 △위치 기반형 AR 콘텐츠 ‘광화경’ △실감형 미디어파크 ‘광화원’ △실시간 스트리밍 공연 ‘광화풍류’ △가상현실 어트랙션 ‘광화전차’ △빅데이터 기반 참여형 공공조형 콘텐츠 ‘광화수’ △위치 기반 실감형 미션투어게임 ‘광화담’ △초대형 인터랙티브 사이니지 ‘광화벽화’ △지능형 홀로그램 인포메이션센터 ‘광화인’ 등 총 8종 실감콘텐츠의 세부 기획을 완성했다.

또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교통공사, 세종문화회관 등과 지난 11월 24일 업무협약을 맺고 전방위적인 협력을 통해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콘진원 김영준 원장은 “‘광화시대’는 대한민국 콘텐츠 르네상스를 여는 선두주자가 될 것이며, 콘진원은 앞으로도 실감 기술 등 첨단 문화기술을 활용한 융복합 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해 새로운 도전과 실험에 나설 것”이라며, “‘광화시대’ 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 시대에 지쳐있는 국민들에게 생동감 있는 실감콘텐츠 체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다시금 대한민국이 활기차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