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에 ‘자신감의 근거’ 물었던 김예령 기자, 미래통합당 대변인으로 ...

文에 ‘자신감의 근거’ 물었던 김예령 기자, 미래통합당 대변인으로
경기방송 기자들 “경기방송 폐업 김 기자 질문 때문이라고? 해명해달라”

483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감의 근거’를 물어 논란이 일었던 김예령 전 경기방송 기자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했다.

미래통합당은 3월 31일 김 전 기자를 선대위 대변인으로 임명하는 내용을 담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발표했다. 대변인단에는 김 전 기자 외에도 윤희석 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국장, 배현진 송파을 후보, 최대현 펜앤드마이크 부장 등이 포함됐다.

김 전 기자는 지난해 신년기자회견 때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과 관련해 “경제 기조를 안 바꾸는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건지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묻는다”고 질의한 바 있다. 당시 소속도 제대로 밝히지 않고 질의한 김 기자의 태도는 도마 위에 올랐고,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됐다.

이후 김 기자는 최근 경기방송 폐업과 관련해 자신의 SNS에 퇴사 소식을 알리며 “지난해 신년기자회견에서 대통령에 대한 저의 질문이 결국 경기방송 재허가권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되면서 결단이 필요하다고 결론지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방송통신위원회는 “(김 기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경기방송의 재허가 심사 과정은 물론이고 방통위 의결 과정에서도 김 기자의 질의와 관련된 사항은 전혀 검토되거나 논의된 바 없다”고 반박했다.

김 전 기자의 통합당행이 알려지자 경기방송 기자들은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기방송 기자들은 “경기방송의 방송 사업 반납과 관련해 마치 정치권 이해관계에 따라 방통위가 월권적으로 진행했다는 이른바 정치적 프레임을 씌웠는데 평소 자신이 가지고 있던 정치적 신념은 자유이지만 그 행보에 경기방송을 제물로 삼지 말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경기방송 재직 시 당시 보도부문 사장과 보도국장으로부터 (경기방송 재허가권에 자신의 질문이 영향을 미쳤다는) 말을 들었다고 알고 있는데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다. 경기방송 기자들은 “경기방송 노조는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고, 그 길이 의혹과 정치적 프레임으로 인해 왜곡돼서는 안 된다”며 “해명을 부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