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 신기술 2건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

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 신기술 2건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

746

ITU-T 양자암호기술 표준화 회의 의장단으로 위촉

[방송기술저널 이진범 기자] SK텔레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회의에서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관련 신기술 2건이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됐다고 2월 7일 밝혔다.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된 기술은 ITU-T 내 수십여 개 국가의 논의를 거친 뒤 글로벌 표준이 된다.

이번 ITU-T 회의에서 채택된 신기술은 △통신망에서 양자키 분배 활용을 위한 시스템 △양자키 분배를 위한 기존 암호화 체계 활용 방법 등 2가지다. 두 기술 모두 통신망에 양자암호를 적용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핵심 기술이다.

또한 SK텔레콤은 지난 9월 ITU-T에서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된 △통신망에서 양자키 분배를 위한 보안 프레임워크 △양자 난수발생기 보안구조 기술의 최종 표준에 반영될 내용을 발표해 승인받았다.

이번에 국제표준화 과제 2건을 추가 채택 받음에 따라 SK텔레콤은 ITU-T에서만 총4건의 양자암호기술 관련 국제표준화 과제를 수행하게 됐다. 양자암호통신 국제표준화 과제를 4건 이상 수행하는 기업은 세계에서 SK텔레콤이 유일하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양자암호기술 표준화를 위한 실무 회의 의장단으로 위촉돼 글로벌 양자 리더십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SK텔레콤은 “이번 성과는 양자암호통신 기술 고도화를 위해 오랜 시간 노력한 결과”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2016년 세계 최초로 세종-대전 간 LTE 백홀에 양자암호통신을 실제 적용한 데 이어 2017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5x5mm)의 양자난수생성기(QRNG) 칩을 개발했다. 작년에는 세계 1위 양자암호통신 기업 IDQ를 인수하기도 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양자암호통신 글로벌 표준화 과제를 가장 많이 수행한다는 것은 SK텔레콤의 기술력이 세계에서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 글로벌 표준 개발과 생태계 확대에 앞장서 양자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