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인터뷰 논란’에 공식 사과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인터뷰 논란’에 공식 사과

521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왕종명 앵커가 윤지오 씨에게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들의 실명을 공개할 것을 거듭 요구한 것과 관련해 MBC 뉴스데스크가 공식 사과했다.

MBC는 3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 ‘뉴스데스크’는 고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를 스튜디오에 초대해 생방송으로 인터뷰했고,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다”면서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지오 씨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뉴스를 맡은 진행자로서 당연히 국민 분들께서 알고자 하는 질문들을 하기 위해 애써주셨을테고 현재 제 상황이나 정황을 제대로 모르셨으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앵커님께서 문자롸 통화로 직접 사과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시간 언론인으로 살아오셨던 앵커님의 커리어에 본의 아니게 해를 끼쳐드린 것 같아 저로서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뉴스데스크는 18일 방송에서 고 장자연의 친구 윤지오 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는 윤지오 씨에게 검찰에서 진술한 방씨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을 실명으로 공개할 수 있는지 거듭 요구했다.

이에 윤지오 씨는 “지난 10년 동안 미행에 시달리고, 수차례 이사도 하고, 해외로 도피할 수밖에 없었다”며 “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면 피의자가 돼 명예훼손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