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스마트팩토리’로 국내 제조업 혁신 이끈다

KT, ‘5G 스마트팩토리’로 국내 제조업 혁신 이끈다

1721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KT가 5G 스마트팩토리 확산으로 국내 제조업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5G 및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파트너사들과 공동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KT는 5월 30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방형 혁신을 통한 5G 스마트팩토리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KT의 스마트팩토리 파트너 사업자인 현대중공업지주, 코그넥스, 텔스타홈멜, 유도그룹이 함께 했다.

이날 KT는 5G 혁신을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를 확산시키기 위해 △5G 스마트팩토리 3GPP 규격 도입 △기업전용 5G 기반의 안전하고 강력한 보안 △제조업에 특화된 에지 클라우드 △팩토리메이커스에 기반한 원격지에서 실시간 관제‧운용 △ICT 솔루션과 융합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등 5가지 추진 방향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KT는 2015년부터 5G 규격 표준화를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5G 스마트팩토리에서 ‘산업용 5G 통신’ 표준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적용사례에서 실증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국제규격 표준화기구인 3GPP에 제출할 계획이다.

또한 세계 최초로 선보인 ‘기업전용 5G’를 통해 데이터 보안성과 속도를 높인 스마트팩토리 상품을 선보인다. 기업전용 5G는 별도의 네트워크 장비를 통해 일반 가입자망과 기업 내부망을 분리하는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했다.

KT가 보유한 ‘에지 클라우드’를 바탕으로 제조업 특화 에지 클라우드도 제공한다. 제조업 특화 에지 클라우드는 산업 데이터 저장∙분석, 에지 컴퓨팅, 블록체인 기반 강력한 링크 보안, 실시간 예측 분석, 에지 기반 장애복구 등 제조업에서 필요로 하는 특화기능이 포함될 예정이다. KT는 다양한 분야에 에지 클라우드를 제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업 특화 에지 클라우드를 완성할 수 있었다.

이번 행사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팩토리메이커스'(FactoryMakers)는 스마트팩토리를 통합 관제할 수 있다. 표준화된 사용환경(UI)을 제공하는 만큼 쉽고 빠르게 공장의 장비들과 플랫폼을 연결할 수 있다. 이 같은 연결을 토대로 공장 밖 원격지에서 관제와 운용이 가능하다. KT가 가진 유무선 네트워크 통합 관제 역량을 바탕으로 실시간 장애 원인 분석과 원격 복구가 최대 장점이다.

마지막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에너지, 보안 등 KT가 보유한 ICT 솔루션을 융합한 스마트팩토리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170만 가입자를 보유한 AI 서비스 기가지니 기술을 바탕으로 제조현장 장비의 소리를 분석해 장비의 유지‧보수를 예측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제조공정에서 생성된 막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공장 설비‧장비의 고장과 사용기한을 예측하는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 상무는 “일부 대기업을 제외하고는 국내 제조업의 경쟁력이 부족한 가운데 5G는 국내 제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KT는 산업용 5G 규격을 제안하는 등 스마트팩토리와 같은 5G B2B 플랫폼 확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