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30억 규모 필리핀 ‘광케이블망 구축 사업’ 계약 체결 ...

KT, 530억 규모 필리핀 ‘광케이블망 구축 사업’ 계약 체결
나아가 동남아시아 지역 진출의 교두보 될 것으로 기대

168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KT는 필리핀 현지 사업자와 530억 원 규모의 광케이블망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는 필리핀을 교두보로 동남아시아 지역에 KT의 기술력을 알리겠다는 계획이다.

KT는 8월 8일(현지 시간)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필리핀 인터넷 서비스 제공 업체(Internet Service Provider, ISP) ‘컨버지 ICT 솔루션즈(Converge ICT Solutions Inc., 이하 컨버지)’에서 발주한 530억 원 규모의 광케이블망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윤경림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부사장, 데니스 위(Dennis Anthony H. Uy) 컨버지 회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컨버지가 필리핀 전국에 커버리지를 확장하는 전국망 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KT는 루손섬 북부 지역 약 1570km 구간의 광케이블망 공사를 맡아 주요 도심구간과 간선도로를 따라 광케이블 및 통신관로를 구축한다. 루손섬은 필리핀 최대 크기의 섬이며 전체 인구의 약 절반이 거주하고 있다.

KT 관계자는 “그동안 미얀마, 방글라데시 등 해외시장에서 5500km 이상의 광케이블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경험이 있기에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다”며 “이번 사업에서 광케이블망 구축 자재로 국산 제품을 사용할 예정이며 국내 우수 중소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 동반 성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광케이블 구축을 기반으로 스마트에너지, 기업·공공 가치 향상, 재난·안전 분야 등 다양한 미래융합 분야의 협업 기회를 모색할 방침이다.

필리핀은 7000여 개의 섬으로 구성된 지형적 특성 탓에 현재까지 인터넷 속도와 통신서비스 환경이 인근 국가에 비해 열악한 편이다. 이번 루손 지역 광케이블망 구축이 마무리되면 필리핀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가정용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정보통신부(Department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DICT)를 설립하고 전자정부(E-Government)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국가적 차원에서 ICT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KT는 필리핀 정부와 협력을 강화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윤경림 KT 글로벌사업추진실장 부사장은 “이번 사업은 KT가 가진 통신망 설계·구축·운영 기술로 필리핀뿐만 아니라 인근 국가 전역에 KT의 기술력을 알릴 좋은 기회”라며 “KT는 대한민국 대표 통신기업으로서 ICT 강국의 위상을 알릴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