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BA 2018 개막…방송 산업의 ‘현재와 미래’ 한자리에

KOBA 2018 개막…방송 산업의 ‘현재와 미래’ 한자리에

121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전숙희 기자] 국내 최대 방송 장비 전시회인 제28회 국제방송․음향․조명기기전시회(Korea International Broadcast Audio & Lighting Equipment Show, KOBA 2018)가 5월 1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개막식에는 추혜선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 양승동 한국방송협회 회장, 장해랑 EBS 사장, 박성희 OBS 사장, 한용길 CBS 사장, 이승열 아리랑국제방송 사장, 박종석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회장, 김충한 한국이앤엑스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개막식 테이프 커팅 이후 전시장을 참관한 뒤 환영 오찬을 가졌다.

박종석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회장은 환영 오찬에서 “그동안 방송은 아날로그에서 고화질(HD) 그리고 초고화질(UHD)로 진화했고, 그 변화의 가운데 KOBA가 있었다”며 “올해 KOBA는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등장한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AI)․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이 미디어 환경에 어떻게 적용될지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KOBA가 벌써 28회가 됐는데 해를 거듭할수록 알차지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 차관은 “오늘 전시장을 둘러보니 방송 제작 시스템이 IP 기반으로 바뀌는 등 방송 시장의 흐름 변화를 확인했다”며 “급격한 변화로 업계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만큼 우리 방송 산업이 이번 변화를 도약의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허욱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국내 방송 산업은 전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을 장악하면서 한류 열풍까지 이끌고 있다”며 “방송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정책 당국의 지원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민간의 든든한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 우수한 제조사를 발굴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가는데 KOBA가 계속해서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월드미디어포럼(World Media Forum, WMF)도 참관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WMF은 ‘방송과 미디어, 모든 것이 연결되다!’를 주제로 UHD 이후 광대역 무선인터넷과 4차 산업혁명이 바꿀 미디어의 변화에 초점을 맞췄다.

첫 강연자로는 영국 Digital UK에서 기술 책임을 맡고 있는 James Jackson이 나섰다. James Jackson은 ‘The Evolution of Connected Media’를 주제로 “영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TV 시청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 이 때문에 적지 않은 수익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소 미디어 기업들이 더 큰 미디어 그룹에 인수되고 있다”며 “이러한 위기를 이기고 확고한 입지를 확보해 나가기 위해 영국의 주요 방송사들은 협업하기로 하고, Connected TV, On Demand, 무료 플랫폼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협업을 하고 있지만 방송사들 간 직접적 경쟁도 벌어지고 있기 때문에 이전보다 더 질 높은 서비스가 가능해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강연에 나선 IBM과 아마존웹서비스(AWS) 강사는 “앞으로 콘텐츠 저장과 유통 서비스 부분이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빅데이터와 클라우드 시스템을 강조했다.

강연자들이 모두 참여한 Wrap-Up 세션에서는 방송을 비롯한 미디어 산업 전체가 4차 산업혁명의 기술 발전과 어떻게 융합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들은 미디어 산업이 ICT와 만나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또 그 과정에서 문제로 떠오를 수 있는 해킹이나 보안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 각자 생각하는 답을 내놓고,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서연 씨는 “방송기술 쪽으로 취업을 준비하고 있어서 KOBA와 WMF는 매년 참석하고 있다”며 “기대했던 대로 유익했고 특히 SK텔레콤 이종민 강사님의 강의가 현실적이라 더 재미있게 들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