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2020 AI 7대 트렌드 발표

ETRI, 2020 AI 7대 트렌드 발표

225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정치·경제·기술 관점에서 인공지능(AI)이 만드는 제4차 산업혁명의 파동을 분석한 ‘2020년 AI 7대 트렌드’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월 21일 밝혔다.

ETRI가 ‘2020년 AI 7대 트렌드’ 보고서에서 제시한 7대 트렌드는 △중국 AI △AI 내셔널리즘 △증강 분석(Augmented analytics)과 다크 데이터(Dark Data) △R&D 혁신지능 △창작지능의 진화 △AI 호문쿨루스(Homunculus) △컴퓨팅 폼팩터(Form factor) 등이다.

ETRI는 “그동안 많은 산업을 선도했던 것은 미국인데 올해 주목해야 할 부분은 중국”이라며 “중국이 정부 주도로 풍부한 ‘데이터 가치사슬’을 창출하며 자신만의 AI 색채를 가진 새로운 길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AI와 관련해 자국 데이터 및 서비스를 보호하고 타국의 영향력을 줄이려는 AI 내셔널리즘도 올해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이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AI 기술이 정치 질서와 맞물리며 국가 간 과학기술 격차는 물론 강력한 무기화 가능성을 지적한다.

이번 보고서의 주 저자인 ETRI 기술경제연구실 이승민 박사는 “인류의 미래를 결정하는 것은 인간, 그리고 AI”라며 “그만큼 AI 기술은 과거 세 차례의 산업혁명보다 더 큰 충격을 만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ETRI 김명준 원장은“이번 보고서는 지난해 12월 정부에서‘AI 국가전략’을 발표함에 따라 AI R&D 전략 수립을 위한 방향 설정을 돕는 것이 목적이다. 국가 차원에서 AI 전략을 지엽적으로 파악하거나 범위를 제대로 설정하지 않으면 글로벌 패권 경쟁에서 도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