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사회적 약자 위한 과학기술 토크 세미나 5월 17일 개최

ETRI, 사회적 약자 위한 과학기술 토크 세미나 5월 17일 개최

21

[방송기술저널 민서진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5월 17일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에서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복지와 기술의 만남을 주제로 ‘사회적 약자와 동행하는 과학기술 토크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ETRI는 “이번 행사는 과학기술을 통한 사회 문제 해결이 사회 전반의 중요한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서 ETRI가 우리 사회 주요 문제에 대해 과학기술계의 대응이 필요함을 인지하면서 준비하게 됐다”며 “사회 문제 해결형 기술개발(R&SD)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1부 동행 세미나에서는 ‘인적 안전망의 반려자, 복지 기술’이라는 발제로 김지영 대전복지재단 연구개발부장의 복지 현장에 대한 현황 공유를 시작으로 ‘새로운 혁명의 시대, 복지와 기술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원용숙 ETRI 선임연구원의 정책 연구 발표가 진행된다.

이어서 ETRI 바이오의료IT연구본부 김아영 연구원의 ‘생체정보를 이용한 머신러닝 기반의 우울증 진단 기술’ 개발 사례 발표와 이충일 엘아이(LI) 네트웍스 대표의 ‘장애인을 위한 3D 프린터 소개 및 시연’이 진행된다.

2부 토크 마당은 ETRI 커뮤니케이션전략부 이순석 부장의 진행으로 사회적 약자와의 제대로 된 동행을 위한 생·각·나·눔(참여자/패널토크 시간) 시간을 마련, 복지 수요·공급과 관련한 다양한 주체들이 서로의 입장과 지혜를 공유하는 소통의 장이 열린다.

ETRI는 “이번 토크 세미나는 지난 2016년 처음 결성돼 약 2년간 지속적인 모임을 갖고 있는 ETRI의 자발적 연구 모임인 ‘사회적 약자를 위한 따뜻한 기술’ AOC의 참여자들이 주도했다”먀 “그동안 통상적으로 진행돼 온 형식적 기술 복지 행사가 아닌 복지 수요 측면과 시민사회를 중요 변수로 고려, 논의의 틀을 확장시켜 보겠다는 계획으로 열정과 진정성이 돋보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순석 ETRI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사회적 약자와 동행하는 ICT 등 다양한 과학기술계 활동 상황을 공유하고 보다 실효성 있는 협력으로 성과 도출을 위해 노력하고 상호 보유 자원의 활용 및 협업을 기초로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등 공동 노력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