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가입자 수, 상용화 69일 만에 백만 명 돌파 ...

5G 가입자 수, 상용화 69일 만에 백만 명 돌파
‘5G 서비스 점검 민관 합동 TF 회의’에서 추진 현황 점검

115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지난 6월 10일 5G 가입자 수가 1백만 명을 넘어섰다. 상용화한 지 69일 만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6월 11일 개최하고, 5G 이동통신 서비스 품질 개선과 관련한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5G 서비스 수신 가능 범위 등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5G 기지국은 지난달(5월 8일 기준) 대비 3,980국 증가(6.9%)한 61,246국(6월 10일 기준)이 구축된 것으로 파악됐다. 장치 수는 지난달 대비 18,586개 증가한 143,275개다.

5G 실내 수신 환경 개선과 관련해 이동통신사는 다음 주부터 순차적으로 주요 공항 및 KTX 역사, 대형 쇼핑센터 및 전시장 등 전국 120여개 인구 밀집 건물 내에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반기에는 350여개 영화관, 체육 경기장, 대형 마트 등을 추가 선정해 시설 공동 구축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지하철 노선별로 5G 기지국 구축 작업이 진행 중이며 조속한 서비스 개시를 위해 노선별 담당 기관과 긴밀히 협의 중이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도 지난 5월 29일 서울교통공사를 방문했다. 지하철 내 5G 기지국 구축 작업이 안전하고 차질 없이 진행돼 국민이 지하철 이용 중 5G 서비스를 원활히 이용할 수 있도록 서울교통공사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동통신사와 제조사는 수회에 걸친 소프트웨어(SW) 보완 패치 보급과 지속적인 망 연동 최적화를 통해 데이터 끊김 현상과 속도 저하 등의 문제를 상용화 초기 대비 대폭 완화했다고 밝혔다.

또한, LTE 서비스를 이용 중임에도 단말 상태표시줄에 5G로 표기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한 단말 패치는 5월 중 배포했으며, 이동통신사 등은 6월 9일 기준으로 이용자의 약 85% 이상이 업그레이드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업그레이드를 시행하지 않은 이용자에게 푸시 알림 등을 통해 패치 다운로드‧적용을 지속해서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1백만 명을 넘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5G 가입자들이 내실 있는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통신사와 제조사에 지속적인 품질 개선 노력과 적극적인 서비스 다변화를 요청했다. 앞으로도 민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