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휴먼팩터 정부, 기관이 나선다

3D 휴먼팩터 정부, 기관이 나선다

139

 최근 3DTV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3DTV 입체 영상 시청에 관한 안전 기준인 ‘휴먼팩터’의 표준화에 정부, 관련 기관의 움직임이 빨라졌다.

 휴먼팩터는 한 시스템에서 작용하는 인간요소에 관한 문제를 연구하는 것으로 3DTV, 콘텐츠 등이 유발하는 자극과 인간의 공간지각 등에 관해 연구하는 분야로 더 나아가 3D 디스플레이, 콘텐츠, 안경 등을 어떻게 잘 만들 것인지를 연구하는 것을 말한다. 3D영상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란은 콘텐츠와 함께 3D TV시장의 성공여부에 직접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지식경제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은 두통현상이나 시각인지장애 등의 부작용이 지적된 3D 방송을 안심하고 시청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키로 하고 방송통신위원회를 주축으로 신경학, 교육학, 심리학 분야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들로 ‘3D 안전성협의회’를 구성해 상반기 공식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3D 안전성협의회는 3D 방송 혹은 영상이 시청자들의 생체나 심리에 미치는 영향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뒤 부작용 최소화 방안을 도출하고 그 내용을 ‘3D 산업육성 종합계획에 방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3D 안전성협회’외에도 한국정보통신전자산업진흥회는 미국과 일본 3D관련 단체와 손잡과 ‘휴먼팩터’표준화에 나선다. 한국정보통신전자산업진흥회는 헐리우드 영화 사업자·방송사들로 구성된 기구인 ‘3D@home’의 3D컨소시엄에 참여해 휴먼팩터표준화 작업을 진행 한다.

 휴먼팩터에 대한 논의는 영화진흥회 등 민간을 중심으로 연구된 사례는 있으나 정부와 관련 기관이 직접 나서 연구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