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아우디, 커넥티드카 개발 위한 양해각서 체결

화웨이-아우디, 커넥티드카 개발 위한 양해각서 체결

106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통신 업계의 뜨거운 감자인 화웨이가 이번에는 지능형 커넥티드카 개발을 위해 독일 자동차 제조사인 아우디와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웨이는 7월 10일 아우디와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리커창 중국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주도하는 양국 기업 간 광범위한 협력 관계의 일환이다.

화웨이와 아우디는 협력을 통해 차량 환경에서 지능형 주행과 서비스의 디지털화를 지속적으로 촉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전문가의 역량을 강화할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함께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은 주변 환경과 관련 정보를 교환할 수 있으며, 이러한 정보 교환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고품질의 안정적인 데이터 연결이 필요하다. 통신 확장은 집중적인 연구 개발이 필요한 부문이다.

앞서 아우디는 화웨이 및 중국 당국과 협력해 지난 2017년 중국 동부 대도시인 우시의 공공 도로에 ‘LTE-V’를 첫 설치한 외국계 자동차 회사가 됐다. ‘LTE-V’는 커넥티드 차량 적용을 위해 특별히 고안된 이동통신 표준이다. 운전자는 신호등 시스템 및 교차로의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에 연결돼 실시간 교통 정보를 제공받는다.

화웨이와 아우디가 연구 중인 해당 프로젝트는 오는 9월 우시에서 열릴 ‘세계 사물 인터넷 전시회’에서 한층 다양한 종류의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이며 다음 단계에 진입할 예정이다.

베니 숀 화웨이 LTE 솔루션 부문 사장은 “우리는 정보 통신 기술과 자동차 산업 간 신기술의 시너지를 확인할 수 있는 지능형 차량의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더욱 늘어나는 모바일 연결성 혁신에 따라, 화웨이도 운전 경험의 트랜스포메이션에 전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