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코리아, ‘KOBA 2017’ 참가

파나소닉코리아, ‘KOBA 2017’ 참가

50

[방송기술저널 민서진 기자] 파나소닉코리아는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27회 국제 방송·음향·조명기기 전시회(Korea International Broadcasting Audio & Lightning Equipment Show·KOBA 2017)’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파나소닉코리아는 ‘커넥티드 솔루션(Connected Solution)’이라는 콘셉트로 각종 스포츠 이벤트, 경기장에 최적화된 솔루션 장비를 전시한다. 또한 다양한 체험존을 통해 고객이 직접 파나소닉의 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한다.

부스 내에는 최신 4K 스튜디오 카메라, ENG 카메라, 12G 4ME 스위처, 360도 카메라 등을 전시하고 초대형 전광판, 4K 프로젝터를 이용한 AR 시스템, 새로운 개념의 드론인 ‘벌룬캠(Balloon Cam)’, 어레이 스피커, 조명까지 스포츠 이벤트에서 중심이 되는 장비들을 대거 선보인다. 또한 2018 평창올림픽을 주제로 별도의 ‘올림픽관’을 동시에 운영하고 다양한 솔루션 장비를 함께 선보인다.

파나소닉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목표로 현재 8K 제품과 이에 수반되는 솔루션 장비를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 기존에 P2 카드를 사용해 8K 영상을 녹화할 수 있는 레코더를 생산하고 있으며, 올 가을에는 12G 싱글 케이블 입출력을 지원하는 8K 스위처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파나소닉은 4K 및 8K 영상을 한 모니터에서 고화질로 본다는 단순한 영역을 넘어 초고화질에서 얻을 수 있는 이점을 활용하여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파나소닉 카메라군 중 최상위급 모델인 ‘베리캠(Varicam)’은 다양한 라인업으로 고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파나소닉 베리캠은 저조도에서의 뛰어난 영상 촬영을 제공한다는 이점을 가지고 있으며, 올 가을에는 콤팩트한 디자인의 신규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파나소닉 4K 360도 카메라는 항아리 같은 본체에 총 4개의 4K 카메라가 탑재돼 있다. (HD 카메라 계산 시 16개 장착) 또한 360도 또는 VR 영상을 촬영하면서 각각의 화면을 자연스럽게 이어 붙여주는 스티칭 편집 작업을 본체에서 바로 작업할 수 있어 영상을 촬영 및 편집, 송출까지 할 수 있다. 파나소닉 ‘벌룬캠(Balloon Cam)’은 대형 풍선을 사용해 경기장 내부나 콘서트장에서 조용히 떠다니며, 관객들을 근접 촬영할 수 있는 드론이다. 그 밖에도 리모트 카메라 및 최근 출시한 ‘루믹스 GH5’, 4K POV Cam, ‘스페이스 플레이어(Space Player)’ 등 다양한 제품들을 함께 전시한다.

이윤석 파나소닉코리아 비즈니스솔루션 팀장은 “이번 ‘KOBA 2017’ 파나소닉 부스에서는 스포츠 이벤트, 경기장에 최적화된 솔루션 라인업을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파나소닉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나아가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방송, 조명, 오디오 등의 최신 기술 지원은 물론 8K 그리고 12K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