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4년 동안 광고‧협찬 30% 감소…JTBC 4배 급증

지상파, 4년 동안 광고‧협찬 30% 감소…JTBC 4배 급증

151

지상파 3사-종편 4사 ‘방송 광고‧협찬 매출 격차’ 1.5조원→0.7조원
지상파 3사 4년 동안 광고 매출 5천억원 감소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KBS와 MBC 등 지상파의 방송 광고와 협찬 매출이 최근 4년 동안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종합편성채널인 JTBC의 매출은 4배 수준으로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월 8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방송사 매체별 방송 광고 및 협찬 매출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지상파 3사의 방송 광고 및 협찬 매출은 1조 2705억 원으로, 2013년 1조 7408억 원보다 27%(4703억 원) 감소했다. 박 의원은 “이 같은 수치는 지상파 3사의 방송 광고 매출이 2013년 1조 5321억 원에서 지난해 1조 321억 원으로 32.7%(5000억 원)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종합편성채널 4사의 방송 광고 및 협찬 매출은 2013년 2398억 원에서 지난해 5607억 원으로 234%(3209억 원) 증가했다. 특히 협찬 매출은 2013년 245억 원에서 2017년 1603억 원으로 654%(1358억 원) 급증했다.

이에 따라 지상파와 종편의 광고 및 협찬 매출 격차가 크게 줄어들고 있다. 지상파 3사와 종편 4사의 광고 및 협찬 매출 격차는 2013년 1조 5010억 원에서 지난해 7098억 원으로 7912억 원 줄었다.

매체별 광고 매출을 살펴보면 KBS는 2013년 5793억 원에서 지난해 3666억 원으로 2127억 원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MBC와 SBS 또한 각각 1864억 원, 1009억 원 줄었다.

종편 4사는 JTBC가 1591억 원으로 크게 증가했으며, TV조선 117억 원, MBN 109억 원, 채널A 34억 원 순으로 늘었다.

매체별 협찬 매출은 MBC를 제외한 모든 매체가 증가했다. MBC는 2013년 518억 원에서 지난해 500억 원으로 18억 원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동안 채널A 373억 원, TV조선 360억 원, MBN 332억 원, JTBC 293억 원, SBS 213억 원, KBS 102억 원 증가했다. 이 중 TV조선과 MBN, 채널A의 협찬 매출은 방송 광고 매출에 버금갈 정도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TV조선 협찬 매출은 470억 원으로 광고 매출 598억 원의 78.6% 수준이며, 채널A는 75.5%, MBN은 63.4%로 조사됐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