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방통위원장 인선 두고 “역량과 자질 등 기준 먼저 세워야”

언론노조, 방통위원장 인선 두고 “역량과 자질 등 기준 먼저 세워야”

853

[방송기술저널 백선하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이 정부를 향해 “미디어 개혁 의지를 확고히 하라”고 촉구했다.

언론노조는 7월 25일 성명을 통해 “후임 방통위원장으로 벌써 청와대의 핵심인사와 가까운 모 인사가 유력하다는 말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며 “후임자 논의에 앞서 정부의 미디어 개혁 의지를 확고히 하고, 방통위원장이 갖춰야 할 역량과 자질 등 자격 기준을 먼저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엄주웅 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상임위원(61)과 표완수 시사인 대표(72), 한상혁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59) 등을 후임 방통위원장으로 고려하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청와대에서 인사 검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노조 관계자는 “공영방송 흔들기, SBS를 둘러싼 수익 빼돌리기와 일감 몰아주기 등 현재 우리 방송‧미디어가 처한 상황은 한 마디로 총체적 난국에 가깝다”며 “상황을 이렇게 만든 가장 큰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말했다.

언론노조는 “방통위와 청와대는 ‘허위조작정보’ 규제 대책, 지상파 차별규제 해소, 방송 통신 규제기구의 통합 등 현안을 놓고 그동안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왔다. 문재인 정부 집권 2년을 경유하는 동안 대통령이 약속한 언론·미디어 분야 공약 이행률이 0%에 그쳤다는 평가도 있었다”며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필요한 요소와 역량, 자질을 고려해 적임자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방통위원장 선임 방식도 언급됐다. 언론노조는 “기구의 위상과 성격은 다르지만, 방통위와 마찬가지로 독립성과 다양성이 중요한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을 임명할 때,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의 추천에 맡기지 않고 인권위원장 후보추천위를 구성해 인권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려 노력했다”며 “이 선례를 방통위에 적용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제안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