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TV, 미국 주류 사회 진입하다

아리랑TV, 미국 주류 사회 진입하다

163

아리랑TV가 미국 위성방송인 디렉TV 공익채널로 선정됐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미국을 비롯한 중남미 지역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아리랑TV가 디렉TV의 공익채널로 선정돼 우리나라 방송 사상 처음으로 미국 주류 사회에 방송을 제공하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사실 그동안 우리나라 방송 채널이 전 세계에 송출되고는 있었으나 주로 우리나라 교민들 대상으로 제공되고 있어 각국의 주류 사회에 전파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방통위는 “디렉TV의 아리랑TV 송출은 지난 7월 24일 이경재 방통위 위원장이 미국에서 디렉TV측과 직접 만나 제의하면서 시작됐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K-POP, 드라마 등 한류 문화가 보다 더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디렉TV는 미국 2000만 가구, 중남미 1600만 가입가구를 확보하고 있는 세계 최대 위성방송사다. 디렉TV는 보편적 서비스의 일환 중 하나로 약 100만 가구를 대상으로 공익채널을 운영하고 있는데 중국 CCTV에 이어 우리나라의 아리랑TV가 외국 방송으로는 두 번째로 공익채널에 선정됐다.

이경재 방통위 위원장은 “보다 효과적인 한류 확산을 위해서는 우리나라 콘텐츠가 각국의 안방에 들어가는 것”이라며 “미주 이외 지역에서도 적극적인 채널 세일즈 외교로 실질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