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제작자 자기검열, 위축 될 수밖에 없다”

“방송 제작자 자기검열, 위축 될 수밖에 없다”

98

“방송 제작자 자기검열, 위축 될 수밖에 없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이후 방송제작자들 사이에서 자기검열 위축에 대한 문제가 나타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17일 오후 한국PD연합회 한국언론정보학회, 전국언론노동조합 주최로 열린 ‘거꾸로 가는 방송, 어떻게 바로 잡을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현직 PD, 작가 등은 자기검열과 위축 현상에 대한 현실을 토로했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김덕재 KBS PD협회장은 “공영방송으로서 타사와 비교가 안될 정도의 심의제도를 갖고 있는데 최근 들어 심의의 방향성이 굉장히 달라지고 있다”며 “이것이 심각한 통제의 메커니즘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 PD는 “방송업자들이 저항하는 방법은 집단적인 것과 프로그램을 통해서 발언 하는 것인데 ‘쌈’과, ‘시사투나잇’의 경우처럼 인사 문제가 나타난다”며 “그런 상황에서 내부적으로 자기검열의 모습이 조금씩 늘어가고 있다” 말했다.

 

오동원 MBC PD도 “PD수첩, 100분토론, 뉴스후 등의 프로그램에 끊임없이 진행자들의 성향을 외부세력이 왜곡시켜 공격해오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러한 공격들이 좌빨이라 던지 배후라 던지의 형태로 딱지를 붙여 MBC의 왜곡된 이미지를 형성해 외부세력이 공격을 해온다”며 “제작자들이 나도 그러한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위축효과를 가져오고 시간이 길어질수록 소외감, 고립감을 느끼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PD는 PD수첩을 예로 들며 “검찰이 제작진에 대해 무리한 기소를 함으로써 옆에서 제작하는 현업자들이 나도 이런 상황에 노출될 수 있다 라는 생각을 가지게 한다”고 덧붙였다.

 

정재홍 작가협회 이사장은 “방송현장에서 격고 있는 자율성침해를 받는 방송작가들은 시사교양 프로그램에서 PD와 협업 방송작가들이다”며 “예전에 어떤 아이템을 잡는 것이 중요하고 시급한가, 문제를 어떻게 이야기하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했다면 김은희 작가 기소 이후 지금은 어떤 아이템을 잡아야 걸리지 않을까? 어떻게 이야기 하는 게 걸리지 않을까? 고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토론자들은 자기검열, 위축 효과에 대해 제작자 스스로가 극복해야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덕재 KBS PD협회장은 “1차 책임자인 제작자들이 집단적으로 자기성찰을 통해 결속하고 뭉쳐서 싸우는게 핵심이며 대외 네트워크 강화해서 수직적 힘을 깨는데 힘을 기울이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강혜란 여성민우회 소장도 “제작자가 단호하게 일어서지 않으면 안된다”며 현장의 제작자들이 작지만 힘있는 싸움을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