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빅데이터 아카데미’로 전문가 양성

미래부, ‘빅데이터 아카데미’로 전문가 양성

62

(방송기술저널=백선하)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하는 빅데이터 아카데미 수료생들이 업무 현장에서 다양한 빅데이터 프로젝트에 참여해 창업, 제품 개발, 회사 내 비용절감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월 25일 미래부에 따르면 지난 2013년 6월부터 평균 경력 11년의 재직자를 대상으로 빅데이터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한 한국데이터베이스(DB)진흥원에서 지금까지 빅데이터 기술‧분석 분야로 양성한 인력이 총 403명(2013년 202명, 2014년 201명)이고,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4.5%가 연수 후 빅데이터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수생들이 공공이나 민간에서 추진 중인 다양한 빅데이터 프로젝트에 투입돼 기술 검증이나 본격적인 사업에 참여 중인 것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실제로 공공이나 민간에서 창업(2건), 제품 및 서비스 개발(24건), 회사 내 비용절감 및 생산성 향상(6건), 공공기관 발주 프로젝트 참여(3건) 등 연수생들이 다양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빅데이터 인력 양성 프로그램이 어느 정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화전략국장은 “빅데이터는 벤치마킹이 용이해 우수 적용 사례가 확산될수록 빅데이터 도입을 준비하는 기업에게는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ITRC(IT연구센터), 빅데이터분석활용센터 등을 지속적으로 활용하고, 제조‧의료‧금융 등 산업 분야별 실무 인력 양성을 위한 전문화된 교육과정을 지원해 빅데이터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래부는 지난해 빅데이터 아카데미 연수 과정에서 실습한 76여 종의 과제 중 우수한 8종을 선별해 기획부터 서비스 개발까지 상세한 내용을 담은 사례집 <빅데이터 2014년을 말하다!>를 발간했다. 이 밖의 우수 사례들은 데이터 전문가 지식포털(www.dbguide.net)에 게재된 사례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