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전략’ 민관 협력 강화에 박차 ...

과기정통부, ‘5G+ 전략’ 민관 협력 강화에 박차
민원기 제2차관 주재 ‘5G+ 전략의 핵심산업 활성화를 위한 민·관 간담회’ 개최

171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5G+ 전략’의 핵심 산업‧서비스 중 커넥티드 로봇, 미래형 드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민관 간담회가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제2차관 주재로 개최됐다.

정부는 지난 4월 8일 정부혁신 정책의 일환으로 5G+ 전략을 발표했으며, 이번 간담회는 그 후속 조치로써 각 산업‧서비스 분야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간담회는 먼저 5G+ 전략을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했으며, 이어 5G 커넥티드 로봇, 미래형 드론, 디지털 헬스 케어 정책의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업계와 민간 전문가의 의견을 자유롭게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과기정통부는 5G 이동통신 시대 커넥티드 로봇, 미래형 드론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핵심 기술 개발 및 실증 지원,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추진하는 한편, 초기 시장 창출을 위해 공공·산업 분야 대상 시범 서비스를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5G의 특성을 반영하면서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해 의료 서비스의 지역 격차를 해소하고 의료 전달 체계를 개선하는 작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5G 전략 산업 중에서도 로봇, 드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는 전·후방 산업에 광범위한 긍정적 파급 효과를 유발해 우리 경제의 혁신 성장을 이끌 뿐만 아니라, 국민 삶의 질을 한 단계 향상 시킬 수 있는 핵심 분야”라는 것에 공감하고, “우리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 관심과 다양한 지원이 지속해서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5G 시대 로봇, 드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등은 경제‧산업적 가치가 매우 높은 시장으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끈 우리는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충분한 역량과 기회를 가지고 있다”면서,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소중한 의견은 정부 정책에 반영해 우리가 관련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