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불 재난방송’ 개선 방안 논의 위해 지상파3사 소집 ...

‘강원 산불 재난방송’ 개선 방안 논의 위해 지상파3사 소집
“피해·구조 정보 없는 재난방송 개선돼야”

119

[방송기술저널 전숙희 기자] 강원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을 재난방송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에 비판의 목소리가 큰 가운데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지상파3사의 관계자를 소집해 1월 1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재난방송 주관 방송사인 KBS를 비롯한 지상파 3사의 재난방송 관계자들이 자리했으며, 산불 재난방송에 관련한 주관방송사의 역할 및 책임에 대해 이야기했다.

우선 문제가 된 것은 재난방송의 본래 목적에서 벗어나 피해·구조 정보보다 불타는 장면을 중계한 점이었다. 이미 산불이 진화된 상황에서 전일 불타는 장면을 반복 반영해 진화 상황에 대한 국민의 혼선을 초래한 것도 문제다.

또한, 수어 통역 및 외국어 정보 제공이 미흡해 장애인을 비롯한 취약계층과 외국인까지 누구에게나 재난방송의 내용이 전달되지 못한 점도 지적됐다.

방통위는 앞으로 주요 재난방송 의무사업자와 함께 재난방송 전반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 없음

댓글을 남겨주세요